방문자수

전체 : 1,678,966
오늘 : 407
어제 : 925

페이지뷰

전체 : 34,867,456
오늘 : 5,929
어제 : 45,440

가입자수

전체 : 1,103

원조 밥도둑제육볶음과 두루치기

 

  요즘은 웰빙 시대건강을 위해서라면 육식을 줄이고채소와 과일을 많이 먹어야 한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는다그러나 완전한 채식주의자가 아닌 이상고기도 좀 먹어줘야 힘을 난다고 생각하는 것이 우리들이 아닐까뭔가 속이 허전하고 아쉬울 때이럴 때 숯불에 올라 노릇하게 구워진 삼겹살에 젓가락이 가지 않을 도리가 없다삼겹살을 곁들여 기울이는 소주 한 잔이 서민 생활의 대표로 자리 잡은 지도 꽤 되었다.


  요즘이야 굳이 일부러 마음먹지 않아도 외식하면 으레 고기를 떠올리지만 우리가 일상에서 고기를 이렇게 큰 부담 없이 먹게 된 것도 그리 오래되지 않았다고기는 명절날,잔칫날이나 제삿날집안 어른의 생신날이 아니면 거의 맛볼 수 없는 귀하디귀한 음식이었다.


  우리가 주로 먹는 고기는 닭고기나 오리고기소고기 등이 있으나 뭐니 뭐니 해도 돼지고기가 제일 친근할 것이다요즘은 구워먹는 맛이 일품이지만 예전에는 돼지고기를 구이로는 잘 먹지 않았던 듯싶다주로 국을 끓여서 먹거나 채소랑 섞어 볶아 먹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특별한 외식이 아니라면 집에서는 주로 제육볶음을 만들어 밥이랑 같이 먹는 것이 보통이다빨간 고추장에 버무려 갖가지 채소랑 섞어 먹는 제육볶음은 그림만 봐도 입맛을 돌게 한다밥 위에 얹어 쓱쓱 비벼 먹으면 밥 한 공기가 뚝딱밥도둑이 따로 없다.


%C1%A6%C0%B0.jpg?type=w3

                                                        제육볶음                   ⓒ 향긋한 요리(네이버블로그)


  ‘제육볶음은 왜 제육볶음이라고 했을까어떤 사람은 제육은 한자로 諸肉이니 여러 가지 고기를 섞어서 볶아서 그런 것이 아닌가 하고 말한다그런데 제육볶음에는 다른 고기가 들어가지 않고 대개 돼지고기만 들어간다그러니 여러 가지 고기라는 뜻의諸肉은 아닐 것이다또 어떤 사람은 製肉이라 생각하고서는 돼지고기를 잘 다듬어서 볶은 것이라고 해석하기도 한다그런데 제육볶음에 들어가는 돼지고기는 그렇게 썩 반듯하고 깔끔하게 다듬는 것 같지는 않다.

  ‘제육은 원래 저육(猪肉)’에서 왔다. ‘가 바로 돼지라는 뜻의 한자이다. ‘저육의 가 뒤에 이어지는 의 앞소리 []의 영향으로 가 되었다(이것을 우리는 모음 역행동화라고 한다). 그러니까 제육은 다름 아니라 글자 그대로 <돼지고기>라는 뜻이다.재료의 이름을 따서 요리 이름으로 삼은 경우라고 하겠다.


  이 제육볶음과 거의 같은 방법으로 만드는 요리 중에 두루치기라는 것이 있다.두루치기는 꼭 돼지고기로만 만드는 것은 아니라 대개는 돼지고기를 주재료로 만든다. 


%B5%CE%B7%E7%C4%A1%B1%E2.jpg?type=w3

                                            돼지고기두루치기   ⓒ 구리볼의 행복한 하루(네이버블로그)


  ‘두루치기는 재료에 따라 이름이 붙은 것이 아니라 만드는 방법에 따라 이름을 지은 것으로 보인다돼지고기(또는 다른 고기)를 그릇에 넣고 두부랑 갖가지 채소를 두루’, ‘둘러’ 넣고 물을 자작하게 부어 끓여먹는 음식이 두루치기이다그러니 두루치기두르다나 두루두루라는 말과 연관이 있어 보이는 이름이다어느 정도 물을 부어서 끓여 먹는다는 것이 제육볶음과의 차이점이라고 한다.


  돼지고기를 양념에 재워두었다가 불판에 구워 먹는 요리도 있다식당에 가면돼지주물럭이라는 이름으로 파는 바로 그 음식이다여기에서 주물럭은 주물주물하다’, ‘주물럭거리다애서 온 말로 보인다제육볶음을 하든두루치기를 하든 사실 돼지고기에 채소를 얹어서 고추장에 버무려 익혀 먹는 것은 마찬가지인데고추장에 버무릴 때에는 주물럭주물럭하지 않을 수 없다그래서 주물럭은 또 다른 요리라고 할 수 없으나 요즘에는 그 버무려진 돼지고기를 제육볶음이나 두루치기로 만들지 않고 그대로 불판에 얹어 구워먹는 방식도 생겨나서 또 다른 이름이 필요하게 되었다고 할 수 있다아마도주물럭은 이런 구별의 필요에 따라 생긴 이름이 아닐까 한다.


%C1%D6%B9%B0%B7%B0.jpg?type=w3

                                                  주물럭          ⓒ 매운고추의 소박한 밥상(네이버블로그)


  오늘 점심에는 제육볶음이나 두루치기를 뜨거운 밥에 얹어 쓱쓱 비벼 먹어 보자땀 좀 흘리면 어떤가밥도둑 만나는 재미가 쏠쏠할 텐데소주 한 잔이 그립다면 숯불에 달달하게 구운 주물럭 한 접시도 좋을 터.


洸泉 김지형

2016.01.24 21:03:50
*.39.180.125

이 글은 홍콩 한인회에서 발행하는 <교민소식> 2015년 7월호에 처음 실렸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금주의 우리말 '금주의 우리말'에는 이런 글이 실립니다. 김지형 2001-09-11 37832 479
262 생활 속의 우리말 [칼럼] 언어를 보면 문명 흐름이 보인다(이철우, 전북일보 8/13) 김지형 2014-08-16 4579  
261 생활 속의 우리말 [방송 언어] 라디오방송 꼭지이름 외국어 남발…문법도 안 맞아(연합뉴스 4/17) [2] 김지형 2013-04-17 7176  
260 생활 속의 우리말 [칼럼] 아리랑과 사투리(김은환, 매일신문 12/17) 김지형 2013-02-03 7349  
259 생활 속의 우리말 [칼럼] 싸이·연아의 영어(정호정, 매경춘추 1/10) 김지형 2013-02-03 6745  
258 생활 속의 우리말 [칼럼] 무인도(김철웅, 경향신문 1/12) [1] 김지형 2013-01-15 7331  
257 생활 속의 우리말 [칼럼] 시달리다(김동우, 충청투데이 1/9) 김지형 2013-01-15 7251  
256 생활 속의 우리말 [국어 능력](칼럼) 교사들의 국어 사용 능력 높아져야(안길남, 부산일보 1/4) 김지형 2013-01-07 7196  
255 생활 속의 우리말 [언어](칼럼) 세계성을 강조한 오바마(박철, 한국일보 3/31) [1] 김지형 2012-03-31 7534  
254 생활 속의 우리말 [단어] (칼럼) '귀성' 반대말이 왜 '귀경'일까 (최준호, 충북일보 9/15) 김지형 2011-09-16 8811  
253 생활 속의 우리말 [맞춤법] 아르바이트 자기소개서 맞춤법 오류‥평균 25.9개(파이넨셜뉴스, 9/8) 김지형 2011-09-14 6731  
252 생활 속의 우리말 [표준어] 짜장면과 가습기(박희선, 국민일보 9/5) 김지형 2011-09-14 6723  
251 생활 속의 우리말 [지명] 동네 이름이 사라지면(한국일보, 9/10) 김지형 2011-09-14 5950  
250 생활 속의 우리말 [지명] 한국에서 가장 짧은 지명은?, 가장 긴 지명은?(국민일보, 9/9) 김지형 2011-09-14 6903  
249 생활 속의 우리말 [표준어] 표준어는 교양 있는 사람들이 두루 쓰는 현대 ‘서울말’? (헤럴드경제, 9/9) 김지형 2011-09-14 6654  
248 생활 속의 우리말 [표준어] ‘자장면’이라 쓰고 ‘짜장면’이라 부른 건…한국인들이 중국어에 관대하기 때문이다? (헤럴드경제, 9/6) 김지형 2011-09-14 7228  
247 생활 속의 우리말 [표준어] 8월 31일 ‘짜장면 광복절’ 그 후… (헤럴드경제, 9/6) 김지형 2011-09-14 6940  
246 생활 속의 우리말 [표준어] 말(馬)은 제주로 보내라고 했거늘...말(語)도 서울로?(헤럴드경제, 9/3) 김지형 2011-09-14 6790  
245 생활 속의 우리말 [표준어] (사설) 말의 다양성 살리는 표준어 확대 잘했다(동아일보, 9/2) 김지형 2011-09-14 6894  
244 생활 속의 우리말 [표준어] 표준어 '짜장면'이 주는 메시지(함우석, 충북일보 9/5) 김지형 2011-09-09 7244  
243 생활 속의 우리말 [정책] 국어정책에 대한 능동적 대처 필요(충북일보, 9/4) 김지형 2011-09-09 62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