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자수

전체 : 1,514,157
오늘 : 776
어제 : 1,404

페이지뷰

전체 : 30,882,231
오늘 : 8,473
어제 : 21,662

가입자수

전체 : 1,090
<질문> (배지은 님)
'위험이'와 '일을' 같은 경우에 '-이' '-을'은 조사이기 때문에 연음됩니다.
그러나 '집 위에', '우리집 옆에' 같은 경우 '위, 옆' 은 어휘적 의미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연음되지 않습니다. - 라고 알고 있습니다만 사실 발음해보면[지뷔에]라고 발음이 되는 것 같습니다. 제가 잘못 알고 있는 것입니까?
가르쳐 주세요.

<답변>
명사에 모음으로 된 조사가 연결되는 경우에는 <실질 형태소>와 <형식 형태소>의 결합, 즉 어휘 의미(낱말 뜻)를 가진 말과 어휘 의미를 가지지 않은 말이 연결될 때에는 그대로 연음이 됩니다.

(예) 집 + 이 --> [지비], 사람 + 은 --> [사라믄]

그런데 <실질 형태소>와 <실질 형태소>가 연결될 때, 즉 뒤에 결합하는 말이 모음으로 되어 있지만 어휘 의미를 갖는 경우에는 두 말 사이에 연음이 되지 않습니다. 아마 뒤에 이어지는 말의 어휘 의미를 유지하기 위한 것이 아닐까 합니다.
이런 경우에는 두 말 사이에 일단 휴지(休止; 쉼, pause)가 형성이 됩니다.
한국어에서는 표기상의 받침과 발음상의 받침이 구별되는데, 표기상으로는 27개의 받침이 쓰이지만 이들이 발음될 때에는 모두 7개의 받침으로 실현됩니다(이른바 7종성법).
그 7개의 받침은 [ㄱ, ㄴ, ㄷ, ㄹ, ㅁ, ㅂ, ㅇ]입니다.

한국어는 단독으로 실현되거나 두 말 사이에 휴지가 형성되면 앞의 말의 받침으로는 7개에 해당하는 자음으로만 실현됩니다. 이것을 '음절말 중화 현상'이라고 하는데 파열음이나 마찰음, 파찰음 계열에서 이런 중화 현상이 나타납니다.

ㄱ, ㅋ, ㄲ --> ㄱ
ㄷ, ㅌ, ㄸ, ㅅ, ㅆ, ㅈ, ㅊ, ㅎ --> ㄷ
ㅂ, ㅍ, ㅃ --> ㅂ

집 + 위 --> (1단계) 집 + 위(변함 없음) --> (2단계) [지뷔]
부엌 + 안 -->(1단계) 부억 + 안 --> (2단계) [부어간]
옷 + 안 -->(1단계) 옫 + 안 --> (2단계) [오단]

'집 위에'의 경우, '부엌 안'이나 '옷 안'과 다른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위와 같은 단계를 거쳐 발음이 실현되는 것입니다.

이해하셨죠? 궁금증이 해결되지 않으셨다면 다시 질문해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5 발음의 원칙과 현실 표준 발음과 생활 속 발음이 다를 때 김지형 2014-09-10 1637  
4 유의어와 반의어 '저희'와 '우리' 김지형 2008-02-28 6441 93
» 발음의 원칙과 현실 연음이 되는 음절 경계에 대한 질문 김지형 2008-02-28 8237 91
2 발음의 원칙과 현실 외국인에게 ㄹ(설측음) 지도가 어려운 이유가 뭔가요? 김지형 2008-02-28 8272 86
1 유의어와 반의어 [초급] 이/가 김지형 2006-11-08 12655 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