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자수

전체 : 1,766,693
오늘 : 891
어제 : 976

페이지뷰

전체 : 37,398,325
오늘 : 15,237
어제 : 21,543

가입자수

전체 : 1,107
'늘이다'와 '늘리다', '벌이다'와 '벌리다'는 발음이 비슷하여 잘못 쓰는 경우가 많습니다.

(1) 새로 산 바지가 짧아 *늘려 입어야 했다.
(2) 그 집은 알뜰한 며느리가 들어오더니 금세 재산을 늘려 부자가 되었다.


  '늘리다'를 '늘이다'로 잘못 쓰는 경우는 흔치 않지만 '늘이다'를 '늘리다'로 잘못 쓰는 경우가 매우 많습니다. 늘이다본래보다 더 길게 한다는 뜻을 갖는 말이고, 늘리다는 '학생 수를 늘리다', '몸무게를 늘리다'처럼 본래보다 수나 부피, 넓이 따위를 더 많아지거나 커지게 한다는 뜻을 갖는 말입니다.
  위의 예문에서는 (1)의 '늘려'가 틀린 말입니다. 이 문장에서는 바지의 길이를 길게 하는 것이기 때문에 '늘여'로 고쳐 써야 합니다.

(3) *벌린 사업이 번창하여 잔치라도 *벌려야 할 판이다.
(4) 삼계탕은 닭의 배를 갈라 벌린 다음 찹쌀과 인삼, 대추 등을 넣고 끓인 것이다.


  벌이다여러 가지 물건을 늘어놓다, 놀이나 놀음판 따위를 차리다, 영업을 하려고 시설을 차리다, 일을 계획하여 시작하다 등의 뜻을 갖는 말입니다.
  이에 비하여 벌리다는 (4)와 같이 사이를 넓히다, 즉 '벌어지게 한다'는 뜻을 갖습니다. 따라서 (3)의 '벌린'과 '벌려야'는 각각 '벌인', '벌여야'로 고쳐 써야 합니다.

정리하면, 옷은 '늘여' 입어야 하며, 잔치는 '벌여'야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금주의 우리말 '금주의 우리말'에는 이런 글이 실립니다. 김지형 2001-09-11 46673 479
280 금주의 우리말 [4월 몰아서 쓰기 1] 있음과 있슴, 없음과 없슴 김지형 2005-04-13 14092 346
» 금주의 우리말 [3월 4주] 옷을 늘여 입을까? 늘려 입을까?, 잔치를 벌일까, 벌릴까? 김지형 2005-03-31 11011 350
278 금주의 우리말 [3월 2주] '너비'와 '넓이' 김지형 2005-03-17 12116 397
277 금주의 우리말 [3월 1주] '낳다'와 '낫다' 김지형 2005-03-10 14396 363
276 금주의 우리말 [2월 4주] '걷잡다'와 '겉잡다' 김지형 2005-02-22 11046 392
275 금주의 우리말 [2월 3주] '개펄'과 '갯벌' 김지형 2005-02-15 11003 346
274 금주의 우리말 [2월 2주] '개발'과 '계발' 김지형 2005-02-11 15013 399
273 금주의 우리말 [2월 1주] '집'을 나타내는 한자들 김지형 2005-02-10 11955 368
272 금주의 우리말 [05. 1월 4주] 姓과 氏의 구별 김지형 2005-01-25 10695 323
271 금주의 우리말 [1월 3주] '눈[雪]'과 관련된 단어 김지형 2005-01-18 11089 357
270 금주의 우리말 [10월 4주] 한국의 가신(가택신) 김지형 2004-10-29 12324 381
269 금주의 우리말 [10월 3주] 금세와 금새 김지형 2004-10-22 15876 421
268 금주의 우리말 [9월 5주] 발가벗다 김지형 2004-10-01 13121 394
267 금주의 우리말 [8월 5주] ‘~에 대해’를 줄여 쓰자 (배상복, 중앙 8/30) 김지형 2004-08-30 10058 387
266 금주의 우리말 [6월 1주] 삐끼와 여리꾼(최용기) 김지형 2004-06-04 12661 503
265 금주의 우리말 [5월 2주] '깊숙이'와 '솔직히' [1] 김지형 2004-05-11 9664 347
264 금주의 우리말 [3월 4주] 빈정 상하다 [1] 김지형 2004-03-27 13010 362
263 금주의 우리말 [3월 2주] 날치기 [1] 김지형 2004-03-11 9368 385
262 금주의 우리말 [1월 2주] 밥배기? 밥벌이? 밥빼기? (세계일보 1/9) 김지형 2004-01-09 11371 404
261 금주의 우리말 [9월 4주] 남북말 비교(한겨레 9/23) 김지형 2003-10-02 13813 4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