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자수

전체 : 1,699,295
오늘 : 524
어제 : 1,171

페이지뷰

전체 : 35,707,387
오늘 : 4,118
어제 : 27,192

가입자수

전체 : 1,105
있음과 있슴, 없음과 없슴


제 주변 분들이 자주 물으시는 것 중에서 우리들이 잘못 사용하고 있는 표기 문제를 한 가지 정리하겠습니다.

바로 '있음'과 '있슴'이 어떻게 다른가, 어떨 때 이들을 구별해 써야 하는가, 또는 어떤 것이 맞는가 하는 문제입니다.

이에 대해서는 아직까지도 헷갈려 하시는 분들이 의외로 많으신 듯합니다.

이 문제는 예전에 '-읍니다'와 '-습니다'로 구별하여 적던 것을 '-습니다' 하나로 통일하도록 한 '한글 맞춤법' 규정을 개정하는 과정에서 엉뚱하게 생겨난 오해와 관련되어 있습니다.

'-읍니다', '-습니다'는 보통의 문장(=평서문)에서 아주 높임의 표현(합쇼체)을 나타내던 말(어미)이었습니다. 그런데 이 말들이 사용되는 조건은 좀 달랐습니다.

받침이 있는 말(어간) 아래에 쓸 때(받침이 없는 경우는 -ㅂ니다),
그 받침이 'ㅆ', 'ㅅ', 'ㅄ' 등 'ㅅ'이 들어간 것일 때에는 그 다음에 '-읍니다'를 썼고, 나머지 받침에는 '-습니다'를 썼었습니다.

그런데 '-읍니다'나 '-습니다'는 그 하는 역할에 아무런 차이가 없고, 발음 또한 차이가 없기 때문에 맞춤법을 개정하면서 하나로 통일하여 '-습니다'를 쓰기로 한 것입니다. (아래의 예 참조)

  (예 1) 먹-습니다 / 입-습니다 / 닫습니다 --> -습니다
  (예 2) 했읍니다 / 갔읍니다 / 짓읍니다 / 없읍니다 --> -습니다


이렇게 하여 (예 1)이나 (예 2) 모두 '-습니다'로 통일해 적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예 2)도 '했습니다, 갔습니다, 짓습니다, 없습니다'로 적게 된 것입니다.
이렇게 해서 헷갈리지 않고 쉽게 쓸 수 있게 되었습니다.

여기까지는 좋았는데 전혀 예상하지 못한 혼란이 생겨나기 시작했습니다.
일반 사람들(언중)이 이것을 전혀 관련이 없는 말(표현)에 적용하여 잘못 쓰는 말이 생겨난 것입니다.

그것이 바로, '있슴/있음, 없슴/없음'의 문제입니다.

'있읍니다'를 '있습니다'로 바꾸었으니까 '있음'도 '있슴'으로 바뀌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한 것입니다. 그러나 이것은 일반 사람들의 오해에서 비롯된 문제이며, '-읍니다/-습니다'와는 전혀 관계가 없습니다.

'있음'의 '-음'은 '먹다, 있다, 예쁘다, 기쁘다' 등의 말(동사/형용사 등의 용언)를 명사의 꼴로 만들어 주는 어미(명사형 어미)입니다.

명사형 어미는 '-(으)ㅁ'과 '-기'가 있는데,
'-(으)ㅁ'은 받침 아래에서는 '-음', 모음 아래에서는 '-ㅁ'을 씁니다.

(예 3) 먹음 / 예쁨 / 함, 먹기 / 하기 등

따라서 '있슴', '없슴'의 형태는 있을 수 없습니다. 명사형 어미는 '-음'이나 '-기'만 있고, '-슴'이라는 것은 없습니다.

높임의 표현 '있읍니다'를 '있습니다'로 바꾸었을 따름이지 명사형 어미까지 모두 그렇게 바꾼 것이 아닙니다.

그러니까 '있음', '없음'이 맞고 '있슴', '없슴'은 틀린 말이라고 정리할 수 있습니다.

이해가 되셨습니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금주의 우리말 '금주의 우리말'에는 이런 글이 실립니다. 김지형 2001-09-11 41655 479
» 금주의 우리말 [4월 몰아서 쓰기 1] 있음과 있슴, 없음과 없슴 김지형 2005-04-13 13707 346
279 금주의 우리말 [3월 4주] 옷을 늘여 입을까? 늘려 입을까?, 잔치를 벌일까, 벌릴까? 김지형 2005-03-31 10610 350
278 금주의 우리말 [3월 2주] '너비'와 '넓이' 김지형 2005-03-17 11800 397
277 금주의 우리말 [3월 1주] '낳다'와 '낫다' 김지형 2005-03-10 13998 363
276 금주의 우리말 [2월 4주] '걷잡다'와 '겉잡다' 김지형 2005-02-22 10675 392
275 금주의 우리말 [2월 3주] '개펄'과 '갯벌' 김지형 2005-02-15 10626 346
274 금주의 우리말 [2월 2주] '개발'과 '계발' 김지형 2005-02-11 14610 399
273 금주의 우리말 [2월 1주] '집'을 나타내는 한자들 김지형 2005-02-10 11484 368
272 금주의 우리말 [05. 1월 4주] 姓과 氏의 구별 김지형 2005-01-25 10296 323
271 금주의 우리말 [1월 3주] '눈[雪]'과 관련된 단어 김지형 2005-01-18 10668 357
270 금주의 우리말 [10월 4주] 한국의 가신(가택신) 김지형 2004-10-29 11812 381
269 금주의 우리말 [10월 3주] 금세와 금새 김지형 2004-10-22 15418 421
268 금주의 우리말 [9월 5주] 발가벗다 김지형 2004-10-01 12689 394
267 금주의 우리말 [8월 5주] ‘~에 대해’를 줄여 쓰자 (배상복, 중앙 8/30) 김지형 2004-08-30 9700 387
266 금주의 우리말 [6월 1주] 삐끼와 여리꾼(최용기) 김지형 2004-06-04 12288 503
265 금주의 우리말 [5월 2주] '깊숙이'와 '솔직히' [1] 김지형 2004-05-11 9287 347
264 금주의 우리말 [3월 4주] 빈정 상하다 [1] 김지형 2004-03-27 12666 362
263 금주의 우리말 [3월 2주] 날치기 [1] 김지형 2004-03-11 9003 385
262 금주의 우리말 [1월 2주] 밥배기? 밥벌이? 밥빼기? (세계일보 1/9) 김지형 2004-01-09 10987 404
261 금주의 우리말 [9월 4주] 남북말 비교(한겨레 9/23) 김지형 2003-10-02 13430 4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