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자수

전체 : 1,737,427
오늘 : 652
어제 : 924

페이지뷰

전체 : 36,577,116
오늘 : 9,828
어제 : 25,156

가입자수

전체 : 1,106

[10월 3주] 단위를 나타내는 말

금주의 우리말 조회 수 16588 추천 수 199 2001.10.17 00:43:03
이번 주에는 '단위'를 나타내는 단어를 정리해 보겠습니다.

* 가락 : 가느스름하고 기름하게 토막진 물건의 낱개를 세는 말.
* 가리(1) : 곡식, 장작 더미의 수효를 를 세는 단위.
* 가리(2) : 삼을 벗길 때, 몇 꼭지씩 한 줌 남짓하게 묶은 분량.
* 가마 : 1) 갈모나 쌈지 같은 것을 셀 때 100개를 이르는 말.
           2) 물건을 담는 가마니를 세는 말.
* 가웃 : 되, 말, 자의 수를 셀 때 남는 약 반의 분량.
* 가지 : 어떤 기준에 따라 구별짓는 낱낱의 부류를 이르는 말.
* 갈이 : 소 한 마리가 하루에 갈 수 있는 넓이를 나타내는 단위. 약 2,000평.
* 갓 : 말린 식료품 등의 열 모숨을 한 줄로 엮은 단위.
        (비웃, 굴비 따위의 열 마리. 고사리, 고비 따위의 열 모숨)
* 강다리(깡다리) : 쪼갠 장작 100개비를 한 단위로 이르는 말.
* 거리(1) : 오이, 가지 등의 50개.
* 거리(2) : 1) 무당의 굿의 한 장면. 2) 연극의 한 막.
* 거웃 : 논밭을 갈아 넘긴 골을 헤아리는 단위.
          (물갈이에서는 두 거웃이 한 두둑, 마른 갈이나 밭에서는 네 거웃이 한 두둑임)
* 고랑배미 : 밭고랑이나 논배미를 세는 단위.
* 고리 : 소주 열 사발을 한 단위로 이르는 말..
* 고팽이 : 1) 새끼줄을 사려 놓은 한 돌림. 2) 어떤 거리의 한 왕복. 오고 가는 횟수.
* 그루(1) : 식물, 특히 나무를 세는 단위.
* 그루(2) : 한 해에 같은 땅에 농사짓는 횟수.
* 긴 : 윷놀이에서 자기의 말이 남의 말을 좇아 잡을 수 있는 거리.
* 길(1) : 1) 사람의 키의 한 길이. 2) 길이의 단위. 여덟 자 혹은 열 자임.
* 길(2) : 권수가 여러 권으로 된 책의 한 벌.
* 깃 : 무엇을 나눌 때 각자의 앞으로 돌아올 한 몫. = 노느몫.
* 깐 : 마음 속으로 지피는 가늠.
* 꼭지 : 모숨을 지어 잡아 맨 긴 물건을 세는 단위.
* 꾸러미 : 달걀 10개를 꾸리어 싼 것. 꾸리어 싼 것을 세는 단위.
* 꿰미 : 노끈 같은 것으로 꿰어서 다루는 물건을 세는 단위.
* 끗 : 1) 접쳐서 파는 피륙의 접은 것을 세는 단위. 2) 노름 등에서 셈치는 점수.
* 끼 : 끼니를 셀 때 쓰는 말.
* 낱 : 셀 수 있는 물건의 하나하나를 세는 단위.
* 냥 : 수관형사(수사) 밑에 쓰는 돈 또는 중량의 단위의 하나.
* 냥쭝 : 냥의 무게.
* 님 : 바느질에 쓰기 위해 토막쳐 놓은 실을 세는 단위.
* 닢 : 잎, 쇠붙이로 만든 돈, 가미니같이 납작한 물건을 낱낱의 뜻으로 세는 말.
* 다발 : 꽃, 푸성귀 등의 묶음을 세는 말.
* 단 : 곡식이나 땔나무의 묶음을 세는 말.
* 담불(1) : 푸성귀나 땔나무의 묶음을 세는 말.
* 담불(2) : 벼 백 섬을 세는 단위.
* 대 : 담배를 피우는 분량이나 때리는 매의 횟수를 세는 말.
* 대푼쭝 : 한 푼의 무게.
* 돈 : 1) 무게의 단위. 한 푼의 열 갑절. 2) 엽전의 단위로 열 푼.
* 돈쭝 : 약이나 금, 은 등의 무게를 다는 저울의 단위. 무게의 단위.
* 돌림 : 차례대로 돌아가는 횟수를 세는 말.
* 동(1) : 피륙 50필, 먹 10장, 붓 10자루, 백지 100권을 이르는 말.
* 동(2) : 곶감 100접, 조기나 비웃 2,000마리, 새앙 10접의 일컬음.
* 동(3) : 볏짚 100단, 땅 100뭇을 가리키는 말.
* 되 : 곡식, 액체 등의 분량을 헤아리는 단위. 홉의 열 배.
* 되드리 : 한 홉의 1/10의 양.
* 되사 : 말을 단위로 하여 셀 때에 남는 한 되 가량.
* 되지기 : 논밭의 넓이를 헤아리는 단위. 한 마지기의 1/10.
* 두름(1) : 물고기나 나무를 길게 엮은 것. 대개 열 마리가 한 두름임.
               (다른 견해: 조기, 청어 따위를 10마리씩 두 줄로 묶은 20마리)
* 두름(2) : 산나물의 10모숨쯤 묶은 것.
* 떨기 : 무더기진 풀, 꽃 따위의 식물을 세는 단위.
* 마장 : 주로 5리나 10리가 못되는 몇 리의 거리를 일컫는 단위.
* 마지기 : 논은 200~300평, 밭은 100평 정도의 넓이.
* 마투리 : 한 가마나 한 섬에 차지 못하고 남는 양.
* 말 : 곡식, 액체 따위의 용량을 헤아리는 단위로, 되의 10갑절.
* 매 : 젓가락의 한 벌을 이르는 말.
* 모금 : 액체나 기체를 한 번 머금는 분량.
* 모숨 : 모나 푸성귀처럼 길고 가는 것의 한 줌쯤 되는 분량.
* 모춤 : 볏모나 모종을 3~4 움큼씩 묶은 단.
* 목 : 세금을 매기기 위한 논밭의 넓이 단위. 곧 100짐이 1목임.
* 못가새 : 3~4 움큼으로 가새모춤한 모의 한 움큼.
* 무지 : 무더기로 쌓인 더미나 그것을 세는 단위.
* 묶음(1) : 묶어 놓은 덩이를 세는 단위.
* 묶음(2) : 토지 넓이의 단위로 한 뭇의 1/10에 해당함.
* 뭇(1) : 장작, 채소의 묶음을 세는 단위.
* 뭇(2) : 생선 10마리, 미역 10장, 자반 10개를 이르는 단위.
* 뭇(3) : 세금을 받기 위한 토지 넓이의 단위로 10묶음을 이르는 말.
* 바람 : 실, 새끼 같은 것의 한 발쯤 되는 길이.
* 바리 : 마소의 등에 잔뜩 실은 짐을 세는 단위.
* 발 : 두 팔을 잔뜩 편 길이를 나타내는 단위.
* 벌 : 옷, 그릇 따위의 짝을 이룬 한 덩이를 세는 말.
* 보지락 : 빗물이 땅 속에 스민 정도를 보습 길이로 헤아리는 말.
* 볼 : 발, 구두 따위의 너비(구두의 볼이 넓다, 볼이 좁다)
* 사리 : 윷놀이에서 나오는 모나 윷을 세는 말.
* 새 : 피륙의 날을 세는 단위.
* 섬 : 한 말의 열 갑절.
* 섬지기 : 20마지기의 논밭.
* 섭수 : 볏짚의 수량 단위. 잎나무의 수량 단위.
* 세뚜리 : 새우젓 따위의 한 독을 셋으로 나눈 분량.
* 손 : 물건을 한 손으로 집어 낼 때 한 번 집는 수량.
* 수동이 : 광석의 무게의 단위로 37.5kg에 해당함.
* 술(1) : 책, 종이 피륙 따위의 포갠 부피.
* 술(2) : 숟가락으로 뜬 분량.
* 쌈(1) : 바늘 24개, 피륙을 다듬기 알맞은 분량으로 싼 덩이.
* 쌈(2) : 금 100냥쭝을 나타내는 말.
* 오가재비 : 굴비나 자반 준치 따위를 다섯 마리씩 한 줄에 엮은 것.
* 우리 : 기와는 세는 단위. 한 우리는 2,000장.
* 임 : 머리 위에 인 물건을 세는 단위.
* 잎 : (1) 잎을 세는 단위. (2) 명주실의 한 바람.
* 자래 : 쌍으로 된 생선의 알주머니를 세는 데 쓰이는 말.
* 자밤 : 양념이나 나물 같은 것을 손가락 끝으로 집을 만한 분량.
* 전[저:ㄴ] : 갈퀴와 손으로 한 번에 껴안을 정도의 갈퀴나무 영.
* 접 : 과일, 무, 배추, 마늘 따위의 100개를 이르는 말.
* 조짐 : 쪼갠 장작을 사방 6자 부피로 쌓은 양.
* 죽 : 옷, 신, 그릇 따위의 10개를 이르는 말.
* 줄(1) : 사람이나 물건의 죽 늘어선 열을 세는 말.
* 줄(2) : 푸성귀나 잎담배를 모숨모숨 엮어 묶은 두름을 세는 말.
* 줌(1) : 주먹으로 쥘 만한 분량.
* 줌(2) : 한 뭇의 1/10 되는 땅.
* 짐(1) : 지게에 한 번 질 수 있는 물건의 단위.
* 짐(2) : 옛날 조세를 계산하기 위한 토지 면적 단위(열 뭇, 곧 백 줌).
* 짝(1) : 소, 돼지의 가릿대가 하나로 붙은 덩이를 세는 말.
* 짝(2) : 마소를 세는 말. 짐바리를 세는 말.
* 채(1) : 독립된 집의 수를 세는 말.
* 채(2) : 가마, 수레 따위를 세는 말.
* 채(3) : 인삼 100근을 단위로 일컫는 말.
* 초롱 : 석유, 물을 담는 양철통(초롱)을 세는 단위.
* 춤 : 가늘고 긴 물건의, 한 손으로 쥘 만한 분량.
* 치 : 길이를 재는 단위. 한 자의 1/10.
* 칸 : 길이를 재는 단위(한 칸은 6자임).
* 켤레 : 신, 버선, 방망이 따위의 둘을 한 벌로 세는 단위.
* 쾌(1) : 북어 20마리를 한 단위로 세는 말.
* 쾌(2) : 엽전 10꾸러미, 곧 10냥을 한 단위로 이르는 말.
* 타래 : 실 따위를 사려 묶은 것을 세는 단위.
* 테 : 사려 놓은 실의 묶음을 세는 말. = 타래.
* 토리 : 실 뭉치를 세는 말.
* 톨 : 밤알 같은 것을 세는 단위.
* 톳 : 김 100장씩을 한 묶음으로 묶은 덩이(경우에 따라서는 40장씩 묶기도 한다).
* 편거리 : 인삼을 작근하는 데 그 개수를 세는 말.
* 포기 : 뿌리를 단위로 하여 풀, 푸성귀를 세는 단위.
* 푼(1) : 하나를 100조각으로 나눈 한 조각을 단위로 하는 말.
* 푼(2) : 엽전 1돈의 1/10. 무게 1돈의 1/10.
* 푼(3) : 길이 1치의 1/10.
* 하나치 : 수량을 헤아릴 때 기준이 되는 분량의 표준.
* 한소끔 : 끓는 물 따위의 한 번 끓는 것을 일컫는 말.
* 허리 : 씨름 경기에서, 사람을 이긴 수효를 세는 단위.
* 홉 : 곡식 같은 것들을 되는 단위의 한 가지, 또는 그 그릇. 한 되의 1/10.
* 홰 : 닭이 홰를 치며 우는 횟수를 세는 말.

* 갑절 = 곱 = 곱빼기 = 곱쟁이 = 곱절 / 겹 / 그릇 / 마리 / 묶음 / 살(나이) / 아름 / 원(돈) / 이랑
(논밭) / 자루(1) / 자루(2) / 쪽 / 토막 / 통(배추, 광목) / 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sort
공지 금주의 우리말 '금주의 우리말'에는 이런 글이 실립니다. 김지형 2001-09-11 44561 479
280 우리말의 뿌리 [어원] '가위눌리다'의 '가위'(11월 1주) 김지형 2001-10-30 14348 219
279 금주의 우리말 [10월 2주] '비'와 관련된 단어 김지형 2001-10-09 12210 215
278 생활 속의 우리말 [표현] '엽기적'이라는 말 (김지형) 김지형 2005-02-10 8005 215
277 생활 속의 우리말 [여론] 엉터리 통신 언어 동심도 오염, 네티즌 바른말 쓰기 앞장서야 (조선 5/28) 김지형 2004-06-04 6933 215
276 금주의 우리말 [10월 1주] 명절에 관련된 말 김지형 2001-09-30 10717 214
275 금주의 우리말 [10월 4주/11월 1주] 귀신과 관계되는 말 김지형 2001-10-30 10487 211
274 생활 속의 우리말 [박동수] 한국어 배우기(국민일보 9/25) 김지형 2005-09-26 8179 209
273 생활 속의 우리말 외계어를 아시나요?(한겨레신문 11/11) 김지형 2001-11-12 5756 207
272 생활 속의 우리말 [호칭과 지칭 13] 연상의 5촌 조카 부를 때 (동아 6/4) file [1] 김지형 2004-06-06 15050 206
271 생활 속의 우리말 중국서도 'seoul'로 읽게 해야(동아 5/7) [1] 김지형 2004-05-07 5967 204
270 생활 속의 우리말 [re] [표기] 자존심 구긴 '漢城' 표기(세계 1/28) 김지형 2004-02-06 5578 203
269 우리말의 뿌리 [어원] 생뚱맞다, 생뚱하다 (6월 3주) 김지형 2004-06-14 12234 202
268 생활 속의 우리말 [호칭과 지칭 9] 여동생 남편이 자신보다 나이 많을 때 (동아 4/30) 김지형 2004-06-06 9190 201
267 우리말의 뿌리 [어원] 문둥이(12월 4주) 김지형 2001-12-26 11636 201
266 우리말의 뿌리 [어원] 설 (2월 1~2주) 김지형 2002-02-14 8248 200
» 금주의 우리말 [10월 3주] 단위를 나타내는 말 김지형 2001-10-17 16588 199
264 우리말의 뿌리 [어원] 귀신을 쫓는 개 '삽사리' (9월 1주) [1] 김지형 2004-08-30 13386 199
263 생활 속의 우리말 [호칭과 지칭 8] 오빠의 아내가 나이 어릴 때 (동아 4/23) 김지형 2004-06-06 10603 195
262 생활 속의 우리말 [여론] 사투리 手話 표준화 사업 적극 추진(문화 1/30) 김지형 2004-02-06 5661 195
261 우리말의 뿌리 [어원] 딱지맞다(1월 1주) 김지형 2002-01-02 9894 1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