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자수

전체 : 1,393,000
오늘 : 163
어제 : 1,337

페이지뷰

전체 : 29,310,109
오늘 : 298
어제 : 6,813

가입자수

전체 : 1,086

문장력을 키우는 10가지 방법(장하늘)

글쓰기 입문 조회 수 47922 추천 수 177 2006.07.07 13:59:08

문장력을 키우는 10가지 방법


첫째, 어휘력이나 표현술(表現術)을 늘린다.
  - 글을 읽다가 눈이 번쩍 띄는 낱말, 희한한 표현은 체크해 둔다.
  - 글을 쓰다가 막히면 꿈에서도 물고 늘어진다.
  - 자신도 감동할 수 있는 표현을 찾는다.

둘째, '메모'는 글솜씨를 향상시켜주는 보증수표다.
 
  - '명작'의 뒤안길엔 반드시 '메모의 광주리'가 있다. 
  - '메모'는 작문의 첫 관문인 글감을 찾는 데 도움을 준다. 
  - '생활의 주변' -- 모두가 메모의 대상.
  - 메모는 번득이는 순간적 '영감'을 붙잡아 둔다.

셋째, 애매한 말은 사전을 뒤지며 쓴다.
 
  - '정확한 문장'은 정확한 언어에서.  
  - '사전'은 글 쓸 때의 절대적 필수품. 
  - 낱말의 '사전적 의미'보다 '문맥적 의미'에 유의하라. 
  - 언젠가 써먹을 말이면, 붉은 줄을 치거나 노트로 만들어 두라.

넷째, 모범이 될 만한 글이나 신문의 칼럼을 신중히 읽는다.
 
  - '좋은 글'의 장점을 분석 -- 그를 모방한다. 
  - 참신한 주제, 인상적인 화제, 변화 있는 구성, 운치 있는 표현은 글 쓰는 사람들의 영원한 꿈이다. 
  - 특히 '표현술'에 유의하며 읽는다.

다섯째, 글을 쓰고 고쳐 보는 것만이 작문의 왕도이다.
 
  - 뜸을 들이고 되읽으라. 
  - 장소를 달리해서 읽으라.  
  - 가능하면 제3자에게 읽혀 보라.
 
여섯째, '설득의 기법'을 익혀 둔다. 
  - 논리적으로 명쾌하게 구성한다. 
  - 쉽게 묻어갈 어휘, 표현을 쓴다. 
  - 튼실하고 구체적인 화제(소재)를 선택한다.

일곱째, 구체적 실례를 머리에 그리면서 쓴다.
 
  - 독자는 '구체적 경험'이나 '실례'를 좋아한다.  
  - 구체적 내용은 임장감(臨場感)'을 준다. 
  - 독특한 경험, 재미있는 화제는 독자들이 오래 기억한다.

여덟째, 소리내어 읽으면서 쓴다.
 
  - 산문에도 '가락'과 '호흡'이 있다. 부드럽게 읽히게 쓴다. 
  - 음독하면 자기의 글을 독자의 위치에서 바라보게 된다. 
  - 여러 번 음독하면 글의 내용에서 편협되거나, 자기만족에 치우친 점을 반드시 발견하게 된다.

아홉째, 시간을 정해서 써 본다.
 
  - 집중력을 발휘할 수 있다. 
  - 숙달하면 논술시험에 크게 도움이 된다. 
  - '속도'는 가치있는 것이다. 
  - '후려쓰기(몰아붙여 쓰기)'에 숙달하면 글 쓰기의 순서, 요령이 몸에 배어 글 쓰기가 손쉬워진다.

열째, 참고가 될 만한 책은 세 권을 사라.
 
  - 필요하다고 여기는 곳은 카드나 노트에 오려 붙인다.(한 권은 짝수쪽 용으로, 한 권은 홀수쪽 용으로). 
  - 나머지 한 권은 보관용으로 간직한다(복사비, 인건비, 소요 시간을 계산하면 사는 게 쌀 수도).
 
* 장하늘 선생님이 쓰신 [글 고치기 전략](2006, 다산초당 刊) 19쪽~21쪽에서 옮겼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221 좋은 글 읽기 [신창호] 반대로 하는 한국과 미국의 교육(국민일보, 9/19) 김지형 2011-09-30 4039  
220 좋은 글 읽기 생각을 키우는 글 게재 방식 변경 안내 김지형 2005-02-10 4958 105
219 좋은 글 읽기 [이순원] 한국에서 45세로 산다는 것 김지형 2006-11-12 8468 157
» 글쓰기 입문 문장력을 키우는 10가지 방법(장하늘) 김지형 2006-07-07 47922 177
217 좋은 글 읽기 [이승철] 죽을래? (경향신문 11/14) 김지형 2005-11-26 5730 150
216 좋은 글 읽기 [퍼 온 글] 하느님도 웃어버린 기도 김지형 2005-10-07 6583 149
215 좋은 글 읽기 [안용찬] 일자리 창출과 제2 국어 (서울신문 9/26) 김지형 2005-09-27 5944 153
214 좋은 글 읽기 [고원정] 스포츠 해설 유감 (경향신문 9/2) 김지형 2005-09-06 8622 107
213 좋은 글 읽기 [윤재석] 세계어 부정하는 교육부(국민일보 9/1) 김지형 2005-09-06 4905 127
212 좋은 글 읽기 [이유진] "모든 한국사람들이 오만하더라" (민중의 소리 8/27) 김지형 2005-08-30 5328 123
211 좋은 글 읽기 [Bluebird 님] 행복을 담는 그릇 김지형 2005-08-18 5000 101
210 좋은 글 읽기 [원철 스님] 웰빙, '참살이', 그리고 '잘살이'(서울 8/7) 김지형 2005-08-13 5469 106
209 좋은 글 읽기 [칼럼 - 송두율] 인간 자본과 인재 (서울신문 2/2) 김지형 2005-02-10 5320 162
208 좋은 글 읽기 [사설] 인터넷 언어 순화는 모두의 몫 (서울신문 1/12) 김지형 2005-02-10 5350 113
207 좋은 글 읽기 [김주환] 쪽글 읽기·문제 풀이 위주 교육 안 된다.(경향 10/5) - 특별 기획(20) 김지형 2004-10-11 4707 104
206 좋은 글 읽기 [이병규] 초등생 언어 예절 교육 강화 절실 (경향 9/21) - 특별 기획(19) 김지형 2004-10-10 4592 114
205 좋은 글 읽기 [김영주] 취학 전 옛얘기로 언어 감각 키워야 (경향 9/14) - 특별 기획(18) 김지형 2004-10-10 4325 109
204 좋은 글 읽기 [정재도] 틀린 줄 알면서도 쓰는 말 수두룩 (경향 9/7) - 특별 기획(17) 김지형 2004-10-10 4873 104
203 좋은 글 읽기 [고정욱] 영어·일어식 번역투 문장 넘쳐 (경향 8/31) - 특별 기획(16) 김지형 2004-10-10 5500 137
202 좋은 글 읽기 [이광훈] '아리수' 시비 (경향 9/3) 김지형 2004-09-29 4625 125